본문 바로가기
해외 여행

뉴욕 여행 시 이걸 안 하면 두고두고 후회합니다.

by 규도라블 2023. 3. 1.
반응형

뉴욕 여행이 아니라 뉴욕에 거주한다면 사실 뉴욕이라는 도시를 구석구석 여행할 수는 있을텐데요. 여행객일 경우에는 뉴욕에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 어디에서 시간을 보내야할지 반드시 고민해봐야합니다. 일주일동안 뉴욕을 여행한다면 타임스퀘어에서 인파가 지나갈 때 어떤 기차를 타야 할지 고민하며 정신 없이 시간을 보내야할 수도 있습니다.

 

매년 평균 6,600만 명의 사람들이 뉴욕을 방문하는데 그럴 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뉴욕을 방문한다는 것은 John Coltrane이 연주했던 Village Vanguard와 같은 재즈 클럽에서 마티나를 마시거나, Sintra가 식사했던 유서깊은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모두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과 자유의 여신상을 방문해야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뉴욕 여행 시 이걸 안 하면 두고두고 후회합니다. 싶을 정도의 다른 여행지들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1. 센트럴 파크 Central Park

녹지를 찾기 힘든 뉴욕에서 센트럴 파크는 발가락 사이의 풀들을 느끼고 우뚝 솟은 나무 그늘에서 일광욕을 즐기며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유일한 곳입니다. 엄청난 크기의 센트럴 파크는 뉴역에서 다섯 번째로 큰 공원으로 어퍼 웨스트 사이드, 어퍼 이스트 사이드 및 할렘 옆에 있습니다.

 

원래 Frederick Law Olmsted와 Calvert Vaux가 설계한 이 공원은 브루클린의 프로스펙트 공원을 포함하여 다른 도시 개발 및 지역 공원의 모델 역할을 했습니다. 센트럴 파크 곳곳에 있는 22개의 조각상 중 대부분은 역사적인 남성에게 헌정된 반면 나머지는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와 같은 가상의 여성 캐릭터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이것은 최근 실제 역사적 여성에게 바쳐진 공원의 유일한 조각상인 여성 개척자 동상의 제막으로 바뀌었습니다. 

 

센트럴 파크 여행 시 꿀팁: 센트럴 파크는 새를 관찰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새를 보기에 가장 좋은 장소는 조류 관찰가들이 매를 발견할 수 있는 벨베데레 성 근처입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2. 더 로브 보트하우스 The Loe boat house

더 로브 보트하우스에서 여유롭게 곤돌라를 타거나 보트를 타보세요.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보트를 타는 것은 1860년대에 인기를 끌면서 보트 하우스의 필요성을 알렸습니다. 1872년에 빅토리아 양식의 보트 하우스가 건설되었고, 1924년에 창고 건물로 대체되었습니다. 1954년까지 보트 하우스는 우리가 알고 있는 로브 보트 하우스로 재설계 되었습니다.

 

더 로브 보트하우스 방문 꿀팁: 노 젓는 보트는 4월~11월 중으로 대여할 수 있으며, 곤돌라는 5월에 탑승이 시작됩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3. 뮤지엄 마일 Museum Mile 

어퍼 이스트 사이드는 어퍼 웨스트 사이드에 비해 한 가지 뚜렷한 이점이 있습니다. 5번가를 따라 1마일 정도 뻗어있는 뮤지엄 마일이 있고, 뉴욕의 유명한 문화 기관이 있다는 것입니다. 뮤지엄 마일은 엘 뮤제오 델 바리오 El Museo del Barrio와 유대인 박물관, 솔로몬 R. 구겐하임 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하루를 다 써도 다 둘러보기 어려울 정도겠죠?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4. 스톤 스트리트 Stone Street

뉴욕의 숨겨진 곳곳을 찾기 위해 멀리까지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톤 스트릿은 뉴욕이 뉴 암스테르담이라고 불리는 네덜란드 식민지였던 165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조약돌 거리에서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마법같은 장소입니다. 금융 지구에 자리잡은 스톤 스트릿은 오래된 선술집과 레스토랑 옆에 있는 작은 블록으로 Fraunces Tavern 보다 더 상징적인 곳은 없을 것입니다. 뉴욕에서 최초로 시작되었으며, 또 가장 오래된 펍으로 알려진 Fraunces Tavern은 1762년에 Queen's Head Tavern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이 펍은 매우 유서 깊은 곳으로 조지 워싱턴이 1783년에 이곳에서 대륙군 장교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낸 곳이라고 합니다. 한때 조지 워싱턴이 서 있던 바에서 맥주 한 잔을 들고 맨해튼의 가장 오래된 거리를 거닐어보세요.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5. 스트랜드 서점 The Strand

책을 좋아한다면 더 스트랜드 서점은 안 갈 이유가 없습니다. 뉴욕 여행 시 유니온 스퀘어 근처에 있는 이 독립 서점은 역사와 주목할만한 전직 직원들의 긴 목록으로 인해 뉴요커들에게 사랑 받는 곳입니다. 록스타 패티 스미스부터 배우 샘 셰퍼드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더 스트랜드에서 일하며 회비를 내고 책장을 정리했습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더 스트랜드 서점은 문을 닫을 위험에 처했다고 발표했고, 뉴요커들은 함께 힘을 뭉쳐 서점을 구하고 해시태그 #SaveTheStrand 로 사람들을 모았다고 합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6. 플랫아이언 빌딩 Flatiron

뉴욕 여행 시 아름다운 빌딩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만 있나요? 아니면 엣지? 그렇지 않습니다. 뉴욕에는 크라이슬러 등의 아름다운 건물이 몇 군데 있지만 플랫아이언의 아름다움에 근접한 빌딩은 없다고 단언할 수 있습니다. 1902년에 지어진 삼각형 모양의 플랫아이언 빌딩은 원래 이 건물을 지은 조지 A. 풀러의 이름을 따서 풀러 빌딩이라고 불렸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플랫아이언이 주철 의류 다리미와 닮았다고 해서 별명을 플랫아이언으로 지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실 플랫아이언이 서있는 삼각형 영역은 이전에 플랫아이언으로 알려져, 이렇게 이름이 지어졌습니다.

 

플랫아이언 여행 꿀팁: 매디슨 스퀘어 파크에 있는 오리지널 쉐이크쉑에서 식사를 포장한 후, 플랫아이언 빌딩의 완벽한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많은 벤치나 테이블 중 한 곳에서 식사를 즐기세요.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7. 배터리 파크 Battery Park

뉴욕 여행이 처음이라면 타임스퀘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자유의 여신상 등 꼭 봐야할 명소들이 있습니다. 그중 자유의 여신상의 모든 영광을 볼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페리를 타고 리버티 섬으로 가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무료 스태이튼 아일랜드 페리를 타고 배터리 파크의 해안으로 향하는 것입니다. 25에이커 규모의 이 공원은 맨해튼 남쪽 끝에 있으며 뉴욕 항구와 자유의 여신상의 완벽한 전망을 제공합니다.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부터 정원과 자전거 도로까지 이 공원에서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몇 가지 있지만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씨글래스입니다. SeaGlass는 수족관을 테마로 한 회전 목마로, 해양 동물의 움직임을 모방하여 보는 것만큼이나 타는 것도 즐겁습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8. 록펠러 센터 Rockfeller Center

뉴욕 여행 시 반드시 록펠러 센터를 방문하라고 말 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여러분의 여행지 목록에 이미 있을 테니까요. 하지만 꼭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록펠러 센터에 있는 시티 와이너리의 윈터 돔 중 하나를 예약하라는 것입니다. 록펠러 센터는 연중 내내 붐빕니다. 휴일 동안 록펠러 나무와 아이스링크 근처에 가는 것이 거의 힘듭니다. 록펠러 방문을 실제로 즐기려면 개인 이글루, 멀드 와인, 록펠러 나무와 아이스링크의 전망을 제공하는 시티 와이너리의 겨울 돔을 예약하세요. 오후 1시에서 오후 3시 45분 사이에 돔을 예약하면 오후 4시 이후 예약에 대한 최소 지출($150)로, 100달러 정도 아낄 수 있습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9. 갠트리 플라자 주립공원

맨해튼 상류에 서서 이스트 강 건너편을 바라보다 보면 기수에 반사된 거대한 펩시콜라 간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 표지판은 Queens의 롱 아일랜드 시티에 있는 12에이커 규모의 갠트리 주립공원의 일부입니다. 7번 열차를 타고 이 강변을 방문할 가치는 충분합니다. 맨해튼의 멋진 하늘, 엄선된 푸드 트럭, 심지어 털복숭이 친구들을 위한 반려견 공원까지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10. 프로스펙트 파크

브루클린에서 두 번째로 큰 공원 뒤인 프로스펙트 파크는 500에이커가 넘는 자전거 및 달리기 코스와 드넓은 녹색 잔디밭이 있습니다. 그랜드 아미 플라자의 중앙 도서관 바로 건너편에 있습니다. 공원에서 가장 사랑 받는 전통 중 일부는 매주 일요일에 열리는 계절별 야외 음식 축제인 Smorgasburg와 40년 이상 무료 라이브 음악, 댄스 및 기타 행사를 선보인 BRIC의 Celebrate Brooklyn을 포함합니다.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11. 리틀 캐리비안

프로스펙트 파크는 Park Slope, Prospect-Lefferts Gardens 및 Windsor Terrace와 같은 많은 동네와 접해 있습니다. 브루클린의 성장하는 캐리비안 커뮤니티의 본거지였던 플랫부시 애비뉴보다 더 다채로운 곳은 없을 것입니다. 그곳에 있는 동안 캐리비안 커뮤니티가 브루클린에서 한 많은 공헌을 기리기 위해 플랫부시 애비뉴를 리틀 캐리비안으로 이름을 바꾸는 데에 큰 역할을 했던 모바일 예술 및 문화 마켓플레이스인 caribBEING을 확인하세요.

 

리틀 캐리비안 꿀팁: 도시 최고의 카리브해 음식을 보려면 패티와 디저트를 위한 Errol's Caribbean Delights 와 Camille's Jamaican Restaurant을 가보세요!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12. 코니 아일랜드

코니 아일랜드에는 놀라울 정도로 기발하고 소름끼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빈티지 롤러코스터와 날씨에 지친 광대가 당신을 내려다보고 있는 보드워크는 마치 시간이 정지된 놀이공원을 걷고 있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따뜻한 여름날에는 코니 아일랜드가 최고입니다. N 열차를 타고 코니 아일랜드로 가면 뉴욕보다 캘리포니아에 더 가까운 풍경이 여러분을 맞이할 것입니다. Luna Park를 방문하여 놀이기구를 즐기거나 솜사탕을 들고 대서양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을 쐬며 해변 산책로를 거닐어 보세요.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 13. 브라이튼 해변

코니 아일랜드(Coney Island)를 지나 산책로를 따라 계속 걸어가면 브라이튼 비치(Brighton Beach)에 도착합니다. 브라이튼 해변 지역은 주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온 동유럽 이민자 인구가 가장 많은 곳입니다. "리틀 오데사"라는 별명을 가진 당신은 음식을 먹으러 이곳에 오고 싶을 것입니다. 뉴욕의 다른 곳에서는 김이 나는 페로지와 펠메니 또는 활기차고 거품이 많은 보르시와 같은 더 나은 동유럽 요리를 찾을 수 없습니다.

 

브라이튼 해변 꿀팁: 뉴욕 여행 시 혹시 부엌을 이용할 수 있는 숙소에 머물고 있다면 지역 식료품점에 들러 나중에 요리할 냉동 페로지 팩을 구매해가세요!

 

 

 

 

이로서 뉴욕 여행 시 안 가면 두고두고 후회하는 여행지를 모두 13곳 소개해드렸습니다. 다음에도 여러분의 해외 여행에 도움을 드릴 수 있는 글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